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맥키스채널

갤러리

View
[CEO] [한국일보] "그림 속으로 들어가 보자... 신개념 테마파크 밀어붙였죠"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2-11 조회수 6545


[한국일보]

강소기업이 미리다_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



"그림 속으로 들어가 보자... 신개념 테마파크 밀어붙였죠"




최근 서울 중구 을지로6가 현대시티아울렛에 인상주의 화가들의 그림에 정보기술(IT)을 접목한 아트랙티브 테마파크 `라뜰리에(L`atelier)`가 문을 열었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인상파 화가들이 주로 활동했던 19세기 프랑스의 시·공간을 옮겨다 놓은 라뜰리에는 `역발상 전도사`로 유명한 조웅래(59) 맥키스컴퍼니 회장의 새 작품이다. 그는 1990년대 `삐삐`(무선호출기)가 유행하던 시절 벨소리 다운로드 서비스 `700-5425`로 성공한 벤처 1세대로 2004년 소주회사 선양(현 맥키스컴퍼니)을 인수했고 2006년에는 계족산에 황톳길을 만든 주인공이기도 하다.

라뜰리에에서 만난 조 회장은 "그림을 보지만 말고 그 안으로 들어가면 어떨까 하는 발상에서 시작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라뜰리에는 그림 속 풍경과 소품을 현실로 가져온 영화 세트장 같은 느낌이다. 단순히 그림 속 공간을 재현해 놓기만 한 게 아니라 미디어아트 · 홀로그램 · 인공지능(AI) · 빅데이터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접목해 그림 속 인물과 직접 대화할 수도 있는 신개념의 테마파크다.


-------------------------------------------------------------중         략------------------------------------------------------------


조 회장은 "CSV는 대기업처럼 돈만 많다고 금방 따라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공유는 공감이 안 되면
어렵다. 공감을 얻어내기 위해선 엄청난 신뢰가 쌓여야 하는데 그 신뢰를 얻기 위해선 진정성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단기간에 될 수 있는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당장 이익을 생각지 않고 12년간 꾸준히 흙을 깔았다. 소주 한 병 더 파는 것보다 사람들의 마음을 얻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는 그가 이룬 결실이다.

그는 CSV가 맥키스컴퍼니 경영의 핵심전략이라고 했다. 흙길 관리와 축제, 음악회, 맨몸 마라톤 등을 관리하기 위해선 조직이 상시 가동돼야 해 전담팀을 구성했다.



기사 전문 中 발췌 ....................... 자세히보기

https://www.mackisscompany.co.kr/gallery-ceo/view/id/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