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맥키스채널

뉴스

View
상생의 모범사례를 보여 준 "중앙로 지하상가 힐링음악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3-26 조회수 5760



상생의 모범사례를 보여 준 "중앙로 지하상가 힐링음악회"


- 1~3월까지 이어 진 2016년 `중앙로 지하상가 힐링음악회` 성황리에 끝나
- 시민들과 즐거움을 나누고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한 또 하나의 공유가치활동
- (사)중앙로지하상가운영위원회에서 맥키스컴퍼니 조웅래회장에게 감사패 전달



지역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나눔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는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가 대전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지난 1월 8일부터 매주 금,토요일 중앙로 지하상가에서 진행했던 힐링음악회를 3월 26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3개월간 진행된 이번 `중앙로 지하상가 힐링음악회`는 1회 공연당 고정관객 300여명과 이동하는 시민까지 약 4~500여명이 관람했고 자체 추정 총 24회 공연 동안 약 10,000여명이 맥키스오페라의 뻔뻔(fun fun)한 클래식을 접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초 2월 27일까지 16회 공연 예정이었으나 매 공연마다 관객석이 부족해 발길을 돌리는 시민들의 아쉬운 목소리와 주변 상인들이 공연을 보러 몰리는 인파로 상가 활성에 직접적인 효과를  누려 공연연장을 요청해 3월까지 24회 공연을 마쳤다.

(사)중앙로지하상가운영위원회는 지역기업으로서 솔선수범하여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중앙로지하상가 힐링음악회`를 열어 준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했다. 중앙로 지하상가운영위원회 정인수회장은 "이번 맥키스오페라의 뻔뻔(fun fun)한 클래식 공연을 통해 외부에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를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맥키스컴퍼니에서 진행한 `중앙로지하상가 힐링음악회`는 앞으로 어떻게 해야 많은 사람들이 원도심을 찾을 수 있을지를 실질적으로 잘 보여준 사례."라며 금번 감사패 전달의 의미를 표했다.



감사패를 전달 받은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은 "지역을 기반으로 한 기업으로서 지역 현안에 관심을 갖고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건 당연한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맥키스오페라단 일정상 계족산에 자리를 옮겨 올해는 더 연장할 수 없는 것이 아쉽지만 내년에 꼭 다시 찾겠다."며 "앞으로도 지역민과 함께 상생 할 수 있는 방법을 계속해서 고민하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1월부터 3월까지 중앙로 지하상가 힐링음악회와 더불어 지역 곳곳을 찾아 다니며 힐링음악회를 진행해 온 맥키스오페라의 뻔뻔(fun fun)한 클래식은 4월 9일(토)부터 계족산 황톳길 숲속음악회장에서 10월 30일(일)까지 매주 토,일요일 오후 3시에 숲속음악회를 진행한다. 또한 맥키스컴퍼니는 봄을 맞아 급증할 계족산 황톳길 방문객을 위해 3월말까지 14.5km황톳길 정비를 완료할 방침이다.

https://www.mackisscompany.co.kr/news/view/id/597